LG전자, '클로이 살균봇' 선보여… "대장균 99.9% 살균 효과"
기사입력 2020.12.08
  • LG전자가 특정 공간의 위생을 위해 비대면으로 방역 작업을 하는 'LG 클로이 살균봇'을 선보인다.

  • LG 클로이 살균봇 콘셉트 이미지 / LG전자 제공
    ▲ LG 클로이 살균봇 콘셉트 이미지 / LG전자 제공

    8일, LG전자에 따르면 9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0 한국전자전에서 'LG 클로이 살균봇'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LG 클로이 살균봇은 UV-C 램프를 이용해 세균, 바이러스 등을 제거한다. UV-C 자외선은 100~280나노미터(nm) 파장의 자외선으로 각종 세균을 제거하는데 많이 사용된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관계자는 "LG 클로이 살균봇에 있는 UV-C 램프가 1미터(m) 이내 거리에 있는 대장균과 황색포도상구균을 99.9% 살균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로봇은 자율주행과 장애물 회피 기술을 기반으로 동작한다. 로봇의 높이는 160센티미터(cm) 정도로 몸체의 좌우 측면에는 UV-C 램프가 있다. 로봇은 실내 공간을 누비며 사람의 손이 닿는 물건들의 표면을 살균한다. 호텔, 병원, 학교, 사회복지시설 등 분리되고 독립된 공간이 많은 건물에서 방역 작업을 하는데 유용하다.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소독액을 분무하며 움직이는 스프레이 타입의 로봇 콘셉트도 공개했다. 이 로봇은 사무공간, 식당, 지하철 역사 등 비교적 넓은 공간에서 유용하다.

    노규찬 LG전자 로봇사업담당 상무는 "LG 클로이 살균봇은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방역 작업을 할 수 있어 요즘같이 위생관리가 중요한 시기에 활용도가 높다"며, "공간의 성격이나 규모에 따라 최적의 방식으로 동작하는 다양한 콘셉트의 살균봇을 지속 선보이며 고객이 안전하게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