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6개사 8만2657대 리콜… '코나 일렉트릭' 브레이크 결함 발견
기사입력 2020.12.08
  • 국토교통부가 6개사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47개 차종 8만2657대를 대상으로 리콜한다고 8일 밝혔다.

  •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 현대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제작·판매한 코나 일렉트릭 등 4개 차종 5만2759대는 전동식 브레이크 시스템의 소프트웨어(SW) 결함으로 브레이크 경고등 점등 시 브레이크 페달이 무거워져서 제동이 제대로 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제네시스 G90 184대는 전자제어장치(ECU) 제조 불량으로 ECU 내부에 수분이 유입돼 시동이 불가능하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토요타자동차가 수입·판매한 캠리 하이브리드 등 24개 차종 1만5024대는 연료펌프 내 일부 부품(임펠러)의 결함으로 연료펌프가 작동되지 않아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판매 이전 포함)한 MKZ 등 4개 차종 1만2172대는 앞바퀴 브레이크 호스의 내구성 부족으로 브레이크액이 누유돼 제동 시 제동 거리가 길어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한, 머스탱 808대는 브레이크 페달 부품의 내구성 부족으로 페달에 강한 힘을 전달할 때 부품이 파손, 제동력을 상실할 우려가 나타났다. 노틸러스 및 머스탱 차종 569대는 후방카메라 내부 부품의 접촉 불량으로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방해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FCA코리아가 수입·판매한 지프 그랜드체로키(WK) 1072대는 후방카메라가 안전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BMW코리아가 수입·판매한 X5 xDrive30d 등 11개 차종 69대는 서브 프레임 제작 공정 가운데 일부분의 용접이 제대로 되지 않아 용접부가 균열되고, 이로 인해 차체와 바퀴를 연결하는 부품(컨트롤 암)이 분리돼 안전 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 기업들은 자동차 소유주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려야 한다. 결함 시정 이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 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안전 기준 부적합 사항에 대해선 우선 시정 조치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의 리콜 대상 여부 및 구체적 제작 결함 사항은 누리집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