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관련 예산 800억 확보한 광주시, AI 중심도시 속도낸다
기사입력 2020.12.08
내년 국비 800억원 확보, 현안사업 추진에 탄력
  • 사진제공=광주광역시
    ▲ 사진제공=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가 핵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사업이 내년에는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8일 광주시는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 등 주요 사업의 2021년도 정부예산을 올해 697억원보다 14.8% 늘어난 800억 5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광주시가 2021년도 국비사업으로 건의한 11개 사업의 79.3%인 7개 사업의 국비를 반영하는 성과를 올린것이다.

    내년 정부 예산에 반영된 세부 사업을 살펴보면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645억원, AI 기술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70억원, AI 대학원 지원 20억원, AI 기반 취약계층의 국가돌봄서비스 12억원 등이다.

    광주시는 지난 2월부터 AI 분야 국비확보를 위해 자치구, 연구기관, 대학, 산업체 등으로 구성된 AI 국비 대응 및 발굴 협의체를 발족해 정부 정책과 방향을 검토하고 지역에 맞는 신규 사업을 기획하는 등 한발 앞서 준비해 왔다.

    특히, 지난해 발표한 AI 국가전략에 맞춰 올 1월 AI 광주시대를 열기위한 비전과 4대 추진전략 20대 중점과제를 발표했고, 한국판 뉴딜정책에 따른 AI 중심의 광주형 디지털뉴딜 정책을 수립하는 등 정부 정책과 연계해 신규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

    조인철 문화경제부시장은 "AI 중심의 광주형 3대 뉴딜을 위한 우리시 핵심 사업인 AI 중심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사업을 비롯한 주요사업이 정부 예산에 반영돼 지역 현안사업 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며, "AI 전문기업 기업유치, AI 인재양성 등을 통해 광주형 AI 비즈니스 생태계 조성에 더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