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조직 개편·임원 인사 단행…'그린밸런스 2030' 가속화
기사입력 2020.12.03
  • SK이노베이션이 2021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그린밸런스 2030'의 강한 실행을 통해, 미래 핵심사업인 배터리·소재 사업의 성장을 가속화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완성해 간다는 게 핵심이다.

  • SK이노베이션 CI / SK이노베이션 제공
    ▲ SK이노베이션 CI / SK이노베이션 제공

    ESG 경영의 핵심은 환경이다. SK이노베이션은 성장 전략인 '그린밸런스 2030'의 구체적인 방향인 '그린 에너지와 그린 소재'를 각 사업 관점에서 구체적으로 실행해 이런 방향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완성하고 있다.

    먼저 그린밸런스 2030 전략을 이끌기 위해 현 기술혁신연구원을 환경과학기술원으로 확대 개편한다. 산하에는 차세대배터리연구센터, 환경기술연구센터를 신설했다. 또한, 화학연구소를 친환경제품솔루션센터로 바꿔 환경 분야 기술경쟁력 확보에 주안점을 뒀다. 배터리연구소도 배터리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특히 ESG 경영 실행을 높이기 위한 사회적 가치 담당 조직을 ESG 전략실로 확대 개편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프로젝트 담당을, SK종합화학은 플라스틱 순환 경제 완성을 위한 신규 사업을 총괄하는 그린 비즈 추진 그룹을, SK루브리컨츠는 그린 성장 프로젝트 그룹 등을 신설해 각 자회사 차원에서도 강력하게 실천한다.

    석유사업 자회사 SK에너지는 에너지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기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 및 친환경 방향의 신규 사업을 발전하기 위해 CIC(Company In Company) 체계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마케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플랫폼 회사 성장을 추진하는 P&M(Platform & Marketing) CIC와 정유·트레이딩 밸류 체인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강화하는 R&S(Refinery & Synergy) CIC를 각각 신설했다. P&M CIC는 SK에너지의 에너지B2C사업본부장인 오종훈 본부장이, R&S CIC는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대표인 서석원 사장이 맡는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과 인사는 SK이노베이션이 달성할 그린밸런스와 ESG 경영을 중심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에 기반한 것"이라며, "오는 2021년은 현재의 위기 극복은 물론 친환경 중심의 신성장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해 그린밸런스 2030을 완성할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