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헬스케어-서울아산병원, 고위험 환자 안전 위해 미래의료환경구축 공동연구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0.12.03
  • GE헬스케어와 서울아산병원 연구중심병원 R&D사업단이 서울아산병원의 연구중심병원육성 사업 연구과제에 대해 공동 연구 및 교류 협력을 실시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GE헬스케어-서울아산병원 MOU체결/사진제공=GE헬스케어
    ▲ GE헬스케어-서울아산병원 MOU체결/사진제공=GE헬스케어

    GE헬스케어 라이프케어 솔루션사업부 박정은 이사와 서울아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성훈 R&D사업단 담당 교수가 양사의 대표로 참석하여 체결하게 된 이번 협약은 ‘사람중심 초연결 혁신융합기술 기반의 고위험 환자 안전확보를 위한 미래의료환경 구축’ 관련 연구과제에 대한 유닛2 사업 내용이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중심사업단의 유닛2 사업은 수술실·응급실·중환자실에서의 감시시스템, 생체신호 위험도 예측모델, 비대면 환자 모니터링, 의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 개발, 스마트병원 적용 및 의료사업화 모델 실증으로 진행된다.

    GE헬스케어는 의료 빅데이터와 AI 기술개발 협력 및 원격협진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Mural)의 제안을 통해 양 기관의 상호 연구발전에 대한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중심사업단 김성훈 교수는 "예상하지 못한 코로나 바이러스의 장기화로 의료업계에서의 안전과 소통의 중요성이 보다 대두되게 되었다"고 진단하고, "언택트 시대에 더욱 중요해진 혁신 디지털 기술력을 갖춘 GE헬스케어와의 협업을 통해 뉴 노멀 시대에서의 환자 안전확보에 대한 연구 발전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GE헬스케어 박정은 이사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연구중심병원인 서울아산병원과 환자 안전 증진을 위한 의미 있는 연구 협업을 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히며, “이후 계속될 팬데믹 상황에서의 최적의 원격 협진 모니터링 솔루션인 뮤럴을 통한 연구로 스마트 의료환경 구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