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으로 연말정산 가능? AI 챗봇 앞세워 공공 IT 진출
기사입력 2020.11.23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공공 IT 인프라 시장 본격 진출
세무, 보건, 병무 서비스 등 공공 서비스 혁신 기대
  • 카카오톡으로 연말정산, 세금 납부, 병무 서비스 등 다양한 공공 서비스 이용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카카오톡에 “내 택배 조회해줘”, “0000 등기번호 조회해줘” 등의 질문으로 배송 상황 확인 및 배송시 요청사항 전달, 요금 결제 처리를 할 수 있고, 세무 서비스라면 카카오톡에 “연말정산 어떻게 해?”, “종합소득세 신고 알려줘” 등을 질문해 “종부세 납부대상 입니다”, “00일까지 납부하셔야 합니다” 등의 맞춤형 답변을 카카오톡 메시지로 받을 수 있는 것이다.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는 지난 20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서비스 ‘카카오 i 커넥트톡 AI 챗봇’이 ‘디지털서비스 전문 계약제도’ 심사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서비스가 공공 IT 인프라 시장에 본격 진출함으로써 공공기관에서 카카오톡과 챗봇 등을 활용해 국민들과 더 원활하고 빠른 소통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는 디지털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기획재정부·조달청이 지난 10월 5일 시행한 제도다. 기존에 공공기관이 디지털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나라장터를 통한 조달 절차를 거쳐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소요됐다.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수요기관이 필요한 서비스를 직접 선택해 계약을 진행할 수 있어 더 유연하고 신속하게 디지털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제도다.

    ‘카카오 i 커넥트 톡 챗봇’의 강점은 이용자의 질문을 정확히 파악하는 기술력과 동시에 쉽고 편하게 쓸수 있는 편의성이다. ‘카카오 i 커넥트 톡 AI챗봇’은 AML(Advanced Machine Learning)' 기술을 적용, 기존 챗봇보다 월등한 문장 인식 및 이해 능력을 갖췄기 때문에 이용자의 의도를 더욱 정확하게 파악하여 그에 맞는 답을 보여준다. 고객의 질문을 보다 명확히 파악히 파악하고 개개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기관 내부에 챗봇 서버를 설치, 카카오톡의 AI엔진을 연동해 별도의 앱 설치가 필요없어 도입 편의성도 높다.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 사진제공=카카오엔터프라이즈

    현재 공공기관들은 카카오톡 채널을 이용해 서비스 이용 방법, 안내 사항 등을 FAQ 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공공기관에서 ‘카카오 i 커넥트 톡 AI챗봇’ 을 활용하면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통해 더욱 다양한 양방향 대민서비스가 가능하다.

    민원 접수부터 상담, 결제·납부 등 과정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의 단순 알림 수준을 넘어 훨씬 더 편리하게 고객을 응대할 수 있다. 카카오톡으로 요금 납부 및 납세, 민원 신청과 안내 업무 등을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고 공공 서비스 및 정책 알림이 가능하게 되는 것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는 "카카오 i 커넥트 톡 챗봇은 ‘디지털서비스 전문계약제도’의 첫 심의 위원회를 통과한 최초의 융합 서비스라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하며, "많은 공공기관들이 더 쉽게 디지털 서비스를 활용하고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카카오 i 커넥트 톡 챗봇’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다양한 영역의 민간 기업들과도 협약을 맺고 해당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1분기에는 삼성물산 리조트부문과 손잡고 에버랜드 티켓 발권과 식음료 주문 결제 과정을 카카오톡 챗봇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협력하고 있다. 교보생명 고객센터에 챗봇을 구축해 24시간 모바일 채팅 상담이 가능하게 했으며 도시가스 기업 삼천리, SK E&S 등과도 MOU를 맺고 전입, 안전점검, 전출 등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업무를 챗봇으로 처리할 수 있게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