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3년까지 ‘바이오헬스산업’ 집중 지원…민간투자 약 10조원 계획
기사입력 2020.11.18
  • 2023년까지 바이오헬스 산업에 대한 민간 투자가 대규모 확대된다.

    정부는 오늘(18일)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바이오헬스 산업 사업화 촉진 및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 발표를 진행했다. 바이오산업은 높은 성장성을 가진 미래 유망산업으로, 정부는 빅3 산업으로 바이오헬스를 지정해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민간의 대규모 투자 확대 계획

    정부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뿐만 아니라, 바이오헬스 분야 주요 기업들은 2023년까지 10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 투자 규모는 의약품, 의료기기, 헬스케어 순이고, 헬스케어 분야는 규모는 작지만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를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이 투자 계획을 성공적으로 이행 시, 2023년까지 연평균 약 20%의 생산 증가와 약 9,300명 규모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 정부는 ‘지원자’의 역할 지원

    개별 기업의 투자가 성공하고, 그 성공이 산업 전반의 성장으로 연결되어 또 다른 투자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지원자’로서의 정부 역할이 중요하다.

    이에 2021년도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 예산을 2020년보다 30% 증가한 1.7조원으로 편성했다. 특히, 범부처 협력 연구에는 2020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6,400억원을 편성했다.

  • 이미지=산업통상자원부
    ▲ 이미지=산업통상자원부

    기업의 개발·사업화 촉진으로 R&D·생산 투자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소부장 자급화 등 의약품 생산역량 내실화, ▲의료기기 패키지 시장진출, ▲데이터 활용 확대·디지털헬스케어 서비스 확산, ▲지역 기반 고도화 등 개별 기업 차원에서는 해소 어려운 성장 기반 강화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 이미지=산업통상자원부
    ▲ 이미지=산업통상자원부

    또한, 빠른 기술 변화와 융합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 ▲바이오기술 융합 가속화, ▲핵심기술의 선제적 확보, ▲연구개발 기반 확충 등 우리 기업들이 미래에도 지속 성장하고 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적 기반 조성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