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그린뉴딜·탄소중립 시대의 에너지新산업 관련 포럼 개최
기사입력 2020.11.18
그린뉴딜·탄소중립 시대의 에너지新산업 투자방향 논의
8개 혁신기업, 30여개 벤처캐피탈이 참여한 투자설명회도 열려
  • 산업통상자원부가 18일 오전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에너지혁신기업, 대기업, 벤처캐피탈,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제1회 에너지혁신기업 연대·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산업부가 9월에 발표한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의 이행을 위해 혁신기업, 대기업, 금융기관, 공공기관 등 에너지新산업 유관 기관들이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 특히, 그린뉴딜, 탄소중립 등 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여 ‘투자촉진’을 주제로 대기업과 혁신기업의 협력모델, 벤처캐피탈의 혁신기업 투자에 초점을 두고 진행됐다.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은 ‘글로벌 대전환과 에너지기업의 변화방향’을 주제로, 기후변화 관련 글로벌 기업들의 대응전략과 전 세계적 지속가능경영(ESG) 투자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윤석환 현대자동차 CVC팀 책임은 ‘Introduction to Hyundai Open Innovation’을 주제로 에너지新산업 분야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김기용 한국거래소 기업기술상장부 팀장은 ‘에너지 기술기업의 코스닥상장과 기술특례상장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벤처캐피탈 업계를 대표하여 정세홍 송현인베스트먼트 부장이 ‘벤처캐피탈의 에너지기업 투자방향 및 사례’를 주제로 발표가 이어졌다.
     
    주제발표에 이어서 ‘혁신기업의 성장과 투자확대를 위한 협력방안’을 주제로 피엠그로우, GS, SK가스, 에너지공단이 참석해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에너지산업의 패러다임이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혁신기업에 대한 민간투자 확대가 중요하며, 새로운 제품·서비스의 사업화를 위한 규제 정비와 정부의 지속적 지원을 요청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혁신기업이 그린뉴딜의 성공과 탄소중립 달성의 핵심주체’”임을 강조하며, “협력모델 발굴을 위한 소통체계 구축, 민간투자를 위한 에너지 新기술 가치평가 기준 마련과 정책금융 수단 활용, 규제 샌드박스 및 시범사업 프로젝트 발굴 등을 추진할 것”이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