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스마트기술로 도시문제 해결에 집중
기사입력 2020.11.15
  • 사진제공=대전시
    ▲ 사진제공=대전시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교통 및 안전 분야 문제를 스마트기술로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 동안 총 259억 원(국비 100, 시비 100, 민간 59)을 투입해 도시전반에 걸쳐 교통, 환경, 안전 분야 등에서 스마트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2019년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동구 원동 중앙시장 인근에서 민간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스마트솔루션을 실증한 데 이어 2020년 2월, 실증성과 및 대전시 전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서비스 추진 전략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추진 도시로 선정돼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는 성과를 거둔바 있다.

    대전시는 시민의 삶을 변화시키고 데이터중심 지능화도시로 발전과 더불어 민간 스마트시티 시장의 자생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민간 및 공공주차장을 통합해 안내하는 서비스를 통해 주차장 이용률 및 불법주·정차 개선 등의 효과를 높이는 주차공유 서비스와 전통시장 등 화재에 취약한 곳에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이용한 전기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해 전기화재 사고를 예방하는 전기화재예방서비스를 추진한다.

    또한, 화재 등 재난상황 발생 시 드론이 사고위치로 출동해 실시간 사고영상을 송출, 초동대처를 가능하게 하는 무인드론안전망서비스와 도시에서 생성되는 각종 데이터를 수집·저장 및 분석해 정책수립 활용 및 민간 제공 등을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허브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챌린지사업을 진행한다.

    대전시 문창용 과학산업국장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의미가 큰 사업"이라고 말하며, "이를 통해 대전지역 민간기업과 출연연들이 협업하고 스마트솔루션을 확대 적용시켜 나가는 등 지속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