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출시
기사입력 2020.10.19
  •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가 중고차 판매 사업을 시작한다.

  • 쏘카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론칭 / 쏘카 제공
    ▲ 쏘카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론칭 / 쏘카 제공

    19일, 쏘카에 따르면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캐스팅은 마음에 드는 차를 미리 타보고 직접 검증한 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이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 캐스팅 메뉴가 새롭게 추가되는 형태로 금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한다. 쏘카 회원이라면 누구나 쏘카가 카셰어링으로 관리하고 운영해온 중고차를 온라인으로 더 쉽고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먼저 투싼(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스포티지(2017년식, 1100만원대부터), 아반떼(2016년식, 590만원대부터) 등 준중형 SUV, 세단 3종을 판매한다. 또한, 지속해서 판매 차종과 차량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쏘카 관계자는 "차량 운영 데이터로 품질을 평가, 분석해 판매 제품을 엄격하게 선별했음은 물론 전문 차량 공업사의 품질 검사와 개선 작업을 모두 마쳤다"며, "유통 과정을 최소화한 만큼 차량 가격은 시장가 대비 평균 10% 이상 저렴하다"고 말했다.

    차량 조회부터 구매까지의 모든 과정은 비대면으로 이뤄진다. 쏘카 애플리케이션에서 차량별 가격, 주행거리, 연식, 사고 여부 등 다양한 조건에 맞춰 검색이 가능하다. 차량별 잔여 보증 기간, 편의 사항, 보험 이력 등의 세부 정보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다.

    차량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타볼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도 제공된다. 카셰어링 이용료 수준의 비용만 내면 차량을 원하는 시간, 원하는 장소에서 전달받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경험해보고 점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용료는 아반떼 기준 24시간 13만원, 48시간 18만원으로 보험, 주행 요금 등이 포함된 금액이다. 결제한 타보기 이용료는 구매 시 최종 가격에서 할인된다.

    전달받은 타보기 차량의 문은 쏘카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키를 통해 열 수 있고 이후에는 차량 내 비치된 키를 이용하면 된다. 차량 내·외관, 작동 여부, 주행 성능 등을 꼼꼼히 체크할 수 있도록 자체 체크리스트도 함께 제공한다. 타보기 이용 시간 동안 충분히 차량을 운행하고 검수한 뒤에는 쏘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구매 계약과 반납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캐스팅 전 차량에는 A/S 기간을 무상으로 연장해주는 '캐스팅 보증 프로그램'이 포함된다. 중고차는 제조사 보증 기간이 종료된 경우 보증 수리가 어렵거나 보증 연장 상품을 별도로 구매한다. 하지만 캐스팅에서 판매되는 모든 차량은 업계 최고 수준인 최대 500만원 한도 내 1년 2만km까지 무상으로 보증한다. 보증 범위 외 자세한 내용은 캐스팅 안내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쏘카의 비대면 서비스 노하우, 차량 관리 기술, 데이터 사이언스 역량을 결합해 소비자 위주의 새로운 중고차 구매 방식을 제안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기술과 플랫폼을 통한 이동 선택권을 확대하고 유연하고 합리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