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트럭 글로벌 사업 확대 본격화
기사입력 2020.10.08
  • 현대차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7대가 고객 인도 전달식을 위해 스위스 루체른 교통박물관 앞에 서 있는 모습 / 현대차 제공
    ▲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7대가 고객 인도 전달식을 위해 스위스 루체른 교통박물관 앞에 서 있는 모습 / 현대차 제공

    7일(현지 시각), 현대차에 따르면 스위스 루체른에서 유럽으로 수출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현지 전달식을 통해 고객사들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현대차는 지난 7월, 전남 광양항에서 세계 최초로 양산한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총 10대를 스위스로 수출하기 위해 선적한 바 있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그 중 유럽 현지에서 적재함 탑재 작업을 마친 차량 7대를 1차로 인도했으며, 10월 말에는 3대를 추가로 인도할 예정이다. 스위스 고객사는 Coop(마트), Migros(마트), Travego(물류), Galiker(물류), Camion(물류), Murpf(물류), Leclerc(물류) 등 7개 마트∙물류 기업이다.

    이후 올해 말까지 총 40대를 스위스에 추가 수출할 예정이며, 스위스 정부는 수소 시장 활성화를 위해 스위스 각 지역에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해부터 수소충전소 구축의 주체이자 수소전기트럭 고객사인 '스위스 수소 모빌리티 협회'를 중심으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HMM), 하이드로스파이더, H2 에너지 등 해외 수소 관련 기업과 함께 차량공급-고객-수소충전-수소생산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이번 스위스 시장 공급은 '수소전기 대형트럭 생태계'를 기반으로 전통적인 차량 판매 방식이 아닌, 운행한 만큼 사용료를 지불하는 신개념 수소 모빌리티 서비스 형태로 이뤄진다. 사용료에는 충전·수리·보험·정기 정비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 비용이 포함돼 있어 이용의 편리함을 높였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의 유럽 고객 인도는 단순히 현대차만의 수소전기차 개발 성과가 아니라, 지구 공동체가 깨끗한 에너지원인 수소 사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음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성공적인 유럽 진출을 발판으로 향후 북미와 중국까지 새로운 친환경 상용차의 여정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유럽, 북미, 중국 등 글로벌 수소전기트럭 시장의 안정적인 확대를 위해 2021년까지 연간 최대 2000대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수 있는 양산 능력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후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 이상 공급할 예정이다.